[남유랑의 시네마 크리티크] ㅡ ‘더 랍스터’ 관계의 본질, 욕망과 정치적인 것의 사이공간에서 침전하다.

기사승인 2018.03.12  09:44:39

남유랑 | 영화평론가 info@ilemonde.com

공유되어라

남유랑 | 영화평론가 info@ilemonde.com

<저작권자 ©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#top