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남유랑의 시네마 크리티크] 영화 ‘거룩한 분노’ ㅡ “짙은 암흑 속에서 핀 작은 불씨, 점점이 타올라 어둠을 삼키고, 마침내 제 얼굴을 배꼼이 들이밀다”

기사승인 2018.06.11  10:51:26

남유랑 | 영화평론가 info@ilemonde.com

공유되어라

남유랑 | 영화평론가 info@ilemonde.com

<저작권자 ©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#top